안녕하세요, 유코브 10기 오정민입니다. 얼마전까지 위트스튜디오라는 스타트업에서 마케팅 인턴으로 일하다가 현재는 회사가 네이버 라인 플러스에 인수되어 서현역에 있는 라인 크리에이티브 센터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만종  안녕하세요, 유코브 10기 한만종입니다. 저는 유코브를 통해 퀵켓이라는 모바일 중고 마켓 회사에서 개발자로 인턴을 하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도 작년에 네이버에 인수되었지만 회사는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만종  저는 다른 IT 창업 동아리에서 만났던 유코브 선배인 한결이형이 유코브를 추천해서 들어왔어요. 유코브에선 사람들이 스타트업에 단순히 관심이 있는 것뿐 아니라 실무를 직접 경험 할 수 있고, 다른 개발자들을 만날 수 도 있다고 한 점이 매력적이어서 들어오게 되었죠.


정민  원래 스타트업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제 주변에는 스타트업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별로 없었어요. 그래서 스타트업에 관심이 있는 사람으로서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끼리 모인 곳에 가고 싶었죠. 스타트업이라는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끼리 같이 있다 보면 언젠가 저만의 사업을 하길 꿈꾸는 사람으로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았습니다.




정민  일단 저희 팀은 아이디어가 4번이나 바뀌었어요. 그러면서도 타겟은 계속 저희 또래였는데, 아무래도 저희가 가장 잘 아는 사람들을 타겟으로 하면 그들이 뭘 원하는지에 대해 보다 잘 알 수 있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대학생 관련 다른 아이템들을 구상하던 중에 "대학생 중고 장터" 라는 게 눈에 들어왔어요. 대학교마다 커뮤니티 별로 중고장터가 있는데 활성화가 잘 안되어 있어서 이걸 잘 살려보자라고 아이디어가 나왔죠. 그리고 또 그 거래 되는 물품 중 도서가 차지하는 비중이 90%가 넘는 다는 것을 깨닫고 "책"이라는 물품 하나에 집중해보기로 마음을 먹었죠.


또 그러던 중 저희 프로젝트에 대해서 알게된 어떤 친구한테 연락이 왔어요. 비슷한 형태의 서비스를 본인이 직접 기획해서 테스트 해보았는데, 결과가 괜찮았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지금은 그 친구도 합류해서 또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를 함께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저희 모두 아직은 많이 부족하지만 하나씩 공부해가며 천천히 개발을 진행해나가고 있는 중이에요.


만종  저는 원래 어떤 아이템이 있어서 사업을 하는 게 아니라 사업 자체를 그냥 하고 싶었어요. 그런 측면에서 대학생 도서 중고장터 아이템은 실제 개발을 하는 것도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라 단순 서비스 개발이기 때문에 당장 부딪혀서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죠.





만종  일단 아이디어가 자주 바뀌었잖아요. 그 이유가 서로가 생각하는 게 다르고 참여의 정도도 달라서 그랬던 것 같아요. 아이디어가 좋지 않아서 엎어진 것도 있지만 서로가 다같이 독려하지 않았기 때문에 엎어진 것도 있다는 거죠. 사람마다 다 자기가 원하는 아이템이 있고. 그러한 기준이 다 달라서 맞추기가 어려웠어요.


정민  미니 스타트업 초기에는 정말 크고 혁신적인 아이템을 찾으려고 노력 했었는데 진행하다 보니 당장 진행할 수 있는 현실적인 아이디어가 더 좋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대학생이 할 수 있고 또 잘할 수 있는 아이템.. 그런 측면에서 중고 책 거래 서비스도 저희가 직접 당장 진행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말 괜찮은 것 같아요.





정민  책임감이 많이 생긴 것 같아요. 미니스타트업은 '사업화' 라는 목표가 있잖아요. 그러려면 수익모델도 있어야 되고.. 보다 많은 결단력과 책임감을 필요로 하더라고요. 단순한 프로젝트가 아니기 때문에 어떻게 해서든 성공 시키려고 피봇도 여러번 했죠. 그저 좋은 아이디어가 있어서 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든 굴러가게 만들어야 겠다는 구심점이 생겼던것 같아요. 그러면서 자연스레 책임감이 많이 생겼어요. 만약 개인 프로젝트였다면 이렇게 책임감을 갖기 어려웠을 것 같아요.


게다가 그냥 무작정 생각해낸 아이디어가 좋다고 끝날 일이 아니더라고요. 아이템이 좋다 나쁘다의 차이는 개개인마다 다를 수 있는거잖아요. 정말 아무리 좋은 아이디어라도 사람마다 다르게 느낄 수도 있고요. 단순히 학점 받고 끝나는 학교 과제 수준이 아니라 여러 가지 투자해야 할 게 많은 일인데, 사람들에게 '이렇게, 저렇게 하자'라고 무작정 밀고 나갈 수 만도 없다는 걸 많이 느꼈어요. 같이 가는 법을 배웠죠.


만종  저는 주로 몸담고 있었던 곳이 개발자 풀이라 어떤 프로젝트를 할 때 개발 가능성이나 왜 개발 해야 하는지의 정당성을 주로 보았었는데 이제는 이게 정말 사람들에게 필요한가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이전에는 제가 만든 기준을 사람들에게 맞추는 식으로 갔는데, 이젠 사람들의 필요성에 따라 제가 그걸 맞추려 하는 거죠.





정민  우선 가능한 천천히, 길게 진행하려고 해요. 일단 올해 말에 자금을 최대한 끌어 모아서 책을 사고. 내년 초에 팔아 보면서 시장이 어떤지 알아보려고 합니다. 인턴을 하면서 배웠던 게 사업자등록을 가능한 늦게 하는 것이 좋다는 거에요. 일단 조금씩 진행하면서 추이를 지켜보고 아이템이 정말 좋은지, 시장에 통하는지를 지켜보면서 내년 초에 사업자 등록을 하려고 합니다. 일단 함께 일하고 있는 태준이의 학교(가톨릭대)부터 시작하려고 해요. 내년 초에 가톨릭대에서 어떻게 결과가 나오는지 본 후에 그 다음 스텝에 대해서 고민해도 늦지 않을것 같네요.





정민  아까도 언급을 했지만 현실적인 부분에서 많이 와 닿았어요. 그 전까지는 사업을 할 때 막연하게 어떻게 되겠지 라는 생각을 했다면 인턴을 한 후에는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생각을 하게 되었죠. 또 소규모 조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게 되었고요. 일단 사업을 처음 시작하면 소규모 조직이잖아요.


스타트업에서는 돌아가는 방식이 대기업과 매우 다른데 그런 소규모 조직 운영 방식에서도 많이 배울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았어요. 특히 위트스튜디오에서의 경험을 통해 단순한 소규모 조직이 아닌 좋은 스타트업, 좋은 조직이 어떻게 굴러가는지를 배울 수 있었죠.


그리고 또 제가 스타트업과 잘 맞는다는 점도 알게 되었어요. 저 같은 경우는 당장의 물질적인 것 보다는 어떤 이상이나 가치관에 대한 집착이 강한 편이더라고요. 스타트업은 평균적으로 직접적인 보상이 적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그런 가치관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미니스타트업을 하면서도 그런 점이 저와 잘 맞는다는 것도 확인 할 수 있었어요.


만종  저희가 진행하는 미니스타트업이 만약 궤도에 올라가서 성장하게 되면 지금 일하는 회사의 모습을 하게 되잖아요. 그래서 이 회사가 겪는 현재 겪고 있는 문제점을 어떻게 예방하고 또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어요. 예를 들어 개발직이나 디자인직은 전문직이기 때문에 생각하는 것이 서로 많이 달라서 트러블이 생길 수 있어요. 그런데 이런 트러블을 해결 해야 하는 건 결국 회사의 관리직에 있는 분들이거든요. 그래서 제가 그 관리직이 되었을 때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고민할 수 있었죠.


정민  어떻게 보면 인턴을 한 회사의 현재 단계가 달라서 느낀 점도 다른 것 같아요. 제가 일한 곳은 정말 초기단계라 소규모인데 만종이가 일하는 퀵켓은 어느 정도 규모도 있고 성장도 많이 했기 때문에 느낀 점이 조금 다른 것 같네요.


조금 패기로운 말이긴 하지만 저는 나중에 제가 직접 사업을 이끌어가는 역할이 되었을 때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보다 더 잘 알 수 있다는 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는 지금 제가 인턴으로서 느끼는 것을 다 적어 두고 있는데, 이러한 부분들이 나중에 제가 회사를 운영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경우 큰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해요.





정민  투자자의 입장에서 사업을 바라볼 수 있는 눈을 조금이라도 알 수 있었던 계기였죠. 심사역 분들께서 가지신 현실적인 그리고 통계적인 이야기도 정말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이 서비스를 사람들이 이렇게 사용하고 있는데 이런 부분에서 돈이 필요합니다" 라는 걸 보여줘야 하는 것 같아요. 소프트뱅크벤처스 심사역 분들 앞에서 피칭한 것도 이런 측면에서 투자자의 관점에 대해서 알게 되었다는 것이 가장 좋았던 점이었어요.




정민  사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예전부터 갖고 있었어요. 스타트업에서 무언가를 만들어서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좋아하는 것을 꼭 제 눈으로 보고 싶어요. 사실 20대부터 무작정 패기 있게 세계 제패를 하고 싶었는데 인턴을 하고 나서 조금 더 현실적으로 변한 것 같네요.


만종  저는 어렸을 때부터 그냥 컴퓨터가 좋았어요. 그래서 개발자를 하게 된 거였죠. 일단 20대 때는 개발자로서 뭔가를 만들어 보고 싶어요. 단순히 좋은 회사에 취직하는 것 보다 어디 가서 내가 이런걸 개발했다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걸 만들어 보고 싶어요. 


요새 개발자 중에 사람들하고 커뮤니케이션을 많이 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그런 분들을 닮고 싶어요. 이런 측면에서 최종 꿈은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개발자들을 도와줄 수 있는 개발자인 것 같아요. 후배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개발자. 그러기 위해선 앞서 말했듯이 20대 때는 많은 경험을 쌓아야 할 것 같아요.



UKOV 11기 지원하러 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ukov


티스토리 툴바